이원석 '약속의 8회' 역전 2루타…삼성, 단독 선두 지켰다
이원석 '약속의 8회' 역전 2루타…삼성, 단독 선두 지켰다
  • 김현목 기자
  • 승인 2021년 05월 02일 21시 21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5월 03일 월요일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와 주말 3연전 싹쓸이하며 최근 6경기 5승 1패 상승세 이어가
에이스 뷰캐넌 6이닝 3실점 호투…마무리 오승환은 세이브 추가
2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8회 말 1사 주자 1, 2루 상황에서 타석에 선 삼성 이원석이 2타점 적시타를 치고 있다.연합
삼성라이온즈가 LG트윈스와의 주말 3연전을 스윕하며 단독 선두자리를 굳게 지켰다.

삼성은 2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 리그 LG와의 경기에서 6-4로 승리하며 3연승을 달렸다.

선발로 나선 에이스 뷰캐넌은 비록 승리를 기록하지 못했지만 6이닝 3실점 퀄리티스타트로 마운드를 지켰다.

이원석은 약속의 8회 역전 2타점 2루타로 팀 승리의 1등 공신이 됐다.

뷰캐넌은 1회 1·3루 위기에서 단 한점도 실점하지 않는 위기 관리능력을 보였다.

하지만 2회 LG 문보경에게 중견수 뒤 홈런을 맞아 선취점을 허용하고 말았다.

반격에 나선 삼성은 4회 3점을 뽑아내는 집중력을 발휘 단순에 승부를 뒤집었다.

선두타자 구자욱이 LG 선발 이상영의 초구를 통타, 우측방면 홈런으로 1-1 동점을 만들었다.

피넬라의 안타와 강민호의 볼넷으로 무사 1·2루 기회를 잡은 삼성은 오재일 1루 방면 깊숙한 땅볼로 1사 2·3루, 역전 기회를 잡았다.

이원석이 중견수 방면 다소 짧은 외야플라이를 날렸고 피넬라가 홈을 밟았다.

이때 2루 주자 강민호가 LG의 홈 송구가 빠지는 것을 놓치지 않고 홈으로 쇄도, 단순에 3-1로 역전했다.

외야 희생플레이 하나에 2점을 추가하는 집중력을 발휘한 것이다.

좋은 분위기도 잠시, 뷰캐넌이 6회 흔들리며 2사 만루에서 LG 유강남에게 2루수 키를 살짝 넘기는 적시타를 맞고 3-3 동점을 허용했다.

정주현을 삼진으로 처리한 뷰캐넌은 6회말 공격에서 점수를 뽑지 못해 승패 없이 마운드를 내려왔다.

삼성은 7회 투수 최지광이 1사 2루 상황에서 LG 김현수에게 2루타를 맞고 3-4로 역전당했다.

이어진 삼성 공격에서 선두타자 박해민이 안타로 출루한 뒤 2루를 훔쳤고 김헌곤의 땅볼 때 3루까지 진출했다.

이학주 타석에서 삼성은 대타 김호재를 투입하는 승부수를 던졌고 김호재가 스퀴즈 번트를 성공시켜 4-4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약속의 8회 삼성은 피렐라의 안타와 오재일의 볼넷을 묶어 1사 1·2루, 역전 기회를 잡았다.

이원석이 LG 마무리 고우석을 상대로 좌익수 방면 2루타를 날렸고 피렐라와 오재일을 모두 불러 들여 6-4 재역전에 성공했다.

9회 삼성은 주저 없이 수호신 오승환을 마운드에 올렸다.

오승환은 선두타자 대타 한석현을 삼진으로 돌려세웠고 이후 두타자를 뜬공으로 잡고 팀 승리를 지켰다.

삼성은 이번주 NC·LG 등 우승후보로 꼽히는 팀과의 6연전에서 5승 1패를 기록, 1위 독주 체제를 확고히했다.

김현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목 기자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