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용흥동 금광포란재 아파트’ 철거 급물살
포항 ‘용흥동 금광포란재 아파트’ 철거 급물살
  • 곽성일 기자
  • 승인 2021년 05월 03일 18시 53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5월 04일 화요일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주택건설사업계획 승인 취소…5월 중 새 아파트 건설 추진
포항시가 공사가 중단돼 장기간 도심속의 애물단지로 방치돼 있었던 ‘용흥동 금광포란재 아파트’에 대해 3일 주택건설사업계획 승인을 취소했다.
포항시가 공사가 중단돼 장기간 도심속의 애물단지로 방치돼 있었던 ‘용흥동 금광포란재 아파트’에 대해 3일 주택건설사업계획 승인을 취소했다고 밝혔다.

해당 건축물은 지난 1997년에 지하 4층 지상 15층, 314세대 규모로 최초 주택건설사업계획승인 후 여러 차례의 사업자 변경을 거쳐 현재 공정률 40% 정도의 골조공사가 진행 중에 사업주체의 부도로 공사가 중단된 상태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토지가 제3자에게 경매 처분돼 권리관계 분쟁이 발생했고, 수년간 소송을 거치는 등 뾰족한 해결책이 없어 어려움이 있었으나, 최근 대법원 판결에 따라 토지소유자의 신청에 의해 사업승인 취소에 이르게 됐다.

이에 포항시는 새로운 사업주체가 토지를 인수해 5월 중 기존 건축물 철거 후 국내 1군 업체를 시공사로 지상 28층 490여 세대의 명품아파트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그동안 금광포란재 아파트는 착공 후 20년 넘게 도심 속 흉물로 방치돼 도시미관 및 주변경관 훼손, 도시의 부정적 이미지 형성, 청소년 탈선·범죄 장소 악용 등 각종 안전사고의 우려가 높아 포항시의 대표적인 골칫덩이로 전락해 시는 공사 재개 등 다양한 해결방안을 모색해 왔으나, 이해당사자 간의 협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어려움이 있었다.

정해천 포항시 공동주택과장은 “포항시의 적극적인 노력으로 20년 넘게 도심 속의 흉물로 장기방치된 건축물을 정비하게 될 경우 도시의 부정적인 이미지를 크게 개선하는 계기가 돼 도심미관 향상은 물론 인근 주거환경 개선에 크게 이바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